이경훈, PGA투어 PO 1차전 세인트주드 챔피언십 2R 공동 9위

1언더파 추가하며 순위 하락…선두 스폰에 4타 차
첫날 선두 김시우, 공동 27위…김주형 공동 3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훈(31·CJ대한통운). ⓒ AFP=뉴스1
이경훈(31·CJ대한통운).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이경훈(31·CJ대한통운)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오프 1차전 페덱스 세인트 주드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달러) 2라운드에서 공동 9위를 마크했다.

이경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 사우스 윈드(파70·7243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날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7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아담 스콧(호주),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 케빈 키스너(미국) 등과 함께 공동 9위를 기록했다. 첫날 6언더파를 몰아치며 공동 4위에 올랐던 데 반해 순위는 하락했다.

이틀 연속 선두를 유지한 J.J. 스폰(미국·11언더파 129타)과는 4타 차다.

이경훈은 3번홀(파5)에서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이후 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고, 전반 마지막 홀인 9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잃어 전반을 1오버파로 마쳤다.

후반에는 만회에 성공했다. 그는 후반 첫 홀인 10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았다. 12번홀(파4)에선 다시 보기를 범했지만 이어진 13번홀(파4)에서는 무려 9.5m 거리에서 버디를 낚았다. 이후 16번홀(파5)에서도 한 타를 줄이면서 1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던 김시우(27·CJ대한통운)는 2라운드에서 순위가 하락했다.

김시우는 이날 버디없이 보기만 3개를 기록하면서 3오버파를 추가, 중간합계 5언더파 135타로 공동 27위가 됐다. 타이렐 해튼(잉글랜드), 패트릭 캔틀레이(미국) 등이 김시우와 같은 순위다.

지난주 정규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플레이오프 출전권을 획득한 김주형(20·CJ대한통운)도 이날 버디 3개를 보기 3개와 맞바꿔 이븐파에 그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136타를 기록하면서 욘 람(스페인), 잰더 슈펠레,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 33위가 됐다.

세계랭킹 20위로 한국 선수 중 랭킹이 가장 높은 임성재(24·CJ대한통운)는 간신히 컷을 통과했다.

임성재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를 기록하면서 중간합계 2언더파 68타로 공동 60위에 자리했다. 2언더파는 이번 대회 컷 마지노선이 됐다.

1라운드에서 김시우와 공동선두에 올랐던 스폰은 2라운드에서도 3언더파를 추가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셉 스트라카(오스트리아), 트로이 메리트(미국·이상 10언더파 130타)가 한 타 차이로 스폰을 추격하고 있다.

계속되는 리브(LIV) 골프 이적설에도 침묵을 지키고 있는 세계랭킹 2위 캐머런 스미스(호주)는 2라운드에서 순위를 크게 끌어올렸다.

스미스는 이날 5언더파를 몰아치며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전날 공동 30위에서 공동 5위로 점프했다.

반면 스미스와 동반 라운드를 펼친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나란히 컷 탈락했다.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