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치킨' 된 치킨… 10월에 가격 또 오른다, 도대체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앱 수수료 0원 정책이 사라지며 오는 10월 치킨 가격이 한 차례 인상할 전망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KFC홈페이지 캡처

오는 10월 치킨 가격이 한 차례 인상할 전망이다. 10월부터 포장 중개 수수료를 납부하게 되면 사실상 치킨값 재인상 사태가 벌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13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 쿠팡이츠 등은 포장 주문 중개 수수료 0원 정책을 9월 말까지로 연장했다.

포장 주문 중개 수수료 0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자영업자와의 상생을 위해 배달업계가 내놓은 방안이다. 앱에서 결제된 포장 주문의 경우 수수료를 한시적으로 안받겠다는 것이다.

2020년 말부터 시작된 '0원 정책'은 그동안 6개월 단위로 연장돼왔다. 하지만 지난 6월 배달플랫폼이 3개월 연장을 결정하면서 조만간 이 프로모션을 더이상 연장하지 않을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오는 10월부터는 배달앱으로 주문한 포장 치킨의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배달앱 시장에선 소비자들이 배달앱 사용을 줄이면서 수익성 개선이 목표인 배달업계에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고 분석한다.

실제 지난 5월 모바일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전년동기대비 3% 줄어든 2조18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2020년, 2021년 통계청 조사에서 각각 78%, 68.9%씩 성장했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치킨업계는 포장 중개 수수료 0원 혜택이 종료되면 사실상 가격 인상이라는 입장이다. 이미 포장 수수료를 받았던 요기요는 수수료가 약 12.5%에 달한다. 전체 배달앱이 포장 수수료를 받게 되면 배달비처럼 점주와 소비자가 분담할 가능성이 커진다.

게다가 저렴한 가격의 마트 치킨의 부활로 프랜차이즈 치킨의 가격 경쟁력은 점차 낮아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0월부터 포장료까지 따로 받게 된다면 소비자의 냉소를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 치킨업계 관계자는 "포장할 때 용깃값을 따로 받지 않고 있는데 포장 중개 수수료까지 내야 한다면 점주 부담이 커진다"며 "안 그래도 치킨값이 비싸다는 비판이 많은데 소비자는 '치킨값이 또 올랐다'고 느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치킨 업계는 자사 홈페이지나 앱을 사용하면 혜택을 주는 방식으로 유도하고 있지만 전략이 성공한 브랜드를 찾아보기 어렵다. 먹고 싶은 브랜드마다 새로 앱을 다운로드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크기 때문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안중근 정성화 "영웅, 촬영부터 지금까지 영혼 갈아넣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