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침전 웃기지 못하면 유격체조" 후임병 가혹행위한 20대 집유 1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는 군인 등 강제추행, 위력행사가혹행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사진=뉴시스
후임병들에게 강제 추행과 가혹행위를 한 20대 A씨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3일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이진혁 부장판사)는 군인 등 강제추행, 위력행사가혹행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A씨는 2020년 7월 강원도 인제군에 있는 군 생활관에서 또 다른 가해자 B씨와 후임병들을 강제추행하고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후임병들에게 취침 전 자신을 웃겨야 하는 일명 '취침쇼' 를 진행했다. 웃기지 못할 경우 옷을 벗기거나 엉덩이를 들어 올리는 유격체조를 지시했다. 유격체조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침상 매트리스 위에 머리를 박도록 하거나 관물대에 들어가게 하고 피해자 얼굴에 담배 연기를 내뿜으며 연기를 마시게 하는 등 가혹행위도 벌였다.

A씨는 재판에서 다른 부대원이 피해자를 추행하는 것을 봤을 뿐 자신이 가혹행위를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른 부대원들의 목격 진술 등에 따르면 A씨가 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이 신빙성 있다"며 "이는 피해자의 성적 자기결정권 등 개인적 법익을 침해한 것일 뿐 아니라 군 조직의 건전한 문화, 질서를 저해하는 행위이므로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B씨 역시 대구지법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