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컵 개막전 앞둔 흥국생명, 선수 5명 확진…경기는 정상 진행

KOVO컵 흥국생명 vs 기업은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OVO컵이 열리고 있는 순천 팔마체육관. ⓒ News1 안영준 기자
KOVO컵이 열리고 있는 순천 팔마체육관. ⓒ News1 안영준 기자


(순천=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 순천·도드람 KOVO컵 대회 개막전을 앞둔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흥국생명은 13일 오후 1시20분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의 대회 개막전을 치른다.

KOVO 관계자는 경기 전 "흥국생명 선수 5명과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예정된 경기는 정상 진행된다.

KOVO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경기 운영 가이드라인을 통해 "확진자 발생시 확진자 제외 정상 운영을 원칙으로 한다. '불완전 팀'은 치러진 경기를 포함해 전체 경기를 부전패 처리한다"고 명시했다.

KOVO 관계자는 "불완전 팀은 통상 선수단 내 경기에 나설 수 있는 선수가 7명(출전 6명+대기 1명)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13명 중 5명이 코로나19에 확진, 8명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는 흥국생명은 불완전 팀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