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기자회견 앞두고 "이준석 걱정할 필요 없다"

박지원 "李, 용산 향해 대포"…李 "하는 말 반대로 가면 될듯"
오후 2시 여의도서 기자회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이밝음 기자 = 지난달 초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뒤 공식석상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기자회견을 앞두고 "이준석 걱정할 필요없다"며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예고한 기자회견에 앞서 MBC라디오 정치인싸 3주년 특집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차피 2시부터 많은 말을 할거라. 별로 할말은 없을 거 같다"며 "오늘 2시 기자회견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데 정치인싸 3주년 특집방송에 공교롭게도 같은 장소라서 미리왔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정치인싸가 항상 이렇게 중립적인 방송이라 느끼는 게 여기 8명 앉아 있으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2분 정도 긍정평가 할 것 같다"면서 "김병민 당협위원장은 그렇게 (대통령을) 빨았는데(추켜세웠는데) 대통령실을 못 가서 마음이 아프다"고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렇게 말하니까 윤리위 징계를 당한 것 아닌가 싶다"고 농담조로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억울한 점이 많은 이 대표가 용산을 향해 대포를 쏠 것"이라고 발언한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겨냥해 "국가 정보를 다뤘던 분인데 정보가 참 부실하다 생각하게 된다. 박 전 원장이 하시는 말씀 반대로 가면 되겠다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전날(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부터 내일 기자회견까지는 전화기를 꺼놓겠다"며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니 다들 걱정 마시길"이라고 썼다.

이 대표가 언론 앞에 서는 것은 지난달 8일 윤리위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처음이다. 이 대표는 그동안 전국 각지를 돌면서 당원들을 만나왔다.

이후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 이 대표는 지난 1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비대위를 구성한 절차에 하자가 있으니 법원이 사법적 판단에 따라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내용이다. 비대위가 구성되면서 이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 자동 해임됐다.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68.60하락 1.4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