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김하성, 샌디에이고 3연승 견인… 결승타 포함 멀티히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이 멀티히트를 치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사진=로이터

김하성(27)이 완전히 물올랐다. 김하성은 결승타를 치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3연승을 이끌었다.

김하성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 방문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1타점 2삼진을 기록했다.

0-0으로 맞선 4회초 2사 2루에서 좌전 적시타를 때려 결승 타점을 올려 샌디에이고의 10-5 대승에 힘을 보탰다. 8회초에는 2루타를 치며 지난 3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이후 10일 만에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8일 LA 다저스전부터 5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0.247에서 0.249로 끌어올렸다.

이날 샌디에이고 간판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금지약물을 복용해 80경기 출전정지 징계 처분을 받았는데 김하성은 공수에 걸쳐 맹활약, 강한 인상을 남겼다.

2회초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2번째 타석 때 좋은 타격감을 선보였다. 4회초 2사 2루에서 워싱턴 선발 투수 코리 애보트의 직구를 공략했고, 타구는 3루수와 유격수 사이로 빠르게 날아갔다.

2루 주자 브랜든 드루리를 홈으로 불러들인 김하성은 곧바로 2루까지 훔치며 시즌 8호 도루를 기록했다.

김하성의 적시타로 포문을 연 샌디에이고는 5회초 타자 일순하며 대거 7점을 뽑아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김하성도 5회초 1사 1, 2루 찬스를 맞이했으나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6회초 2사 1루에서 2루수 땅볼로 아웃된 김하성은 마지막 타석 때 시원한 장타를 쳤다. 8회초 2사 1루에서 타일러 클리파드의 밋밋한 직구를 힘껏 때려 외야 좌익선상 안으로 타구를 날려 2루타를 기록했다.

샌디에이고는 트렌트 그리샴의 볼넷으로 2사 만루를 만들었으나 오스틴 놀라가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