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소비자청에 통일교 고액판매 문제 대응처 설치

영감상법 문제 피해 검토회 소비자청 내에 설치
고노 신임 소비자담당상, 취임 기자회견에서 발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노 다로 일본 디지털담당상이 10일 총리 관저에 도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고노 다로 일본 디지털담당상이 10일 총리 관저에 도착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 정부가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구 통일교)의 헌금 방식인 '영감상법'으로 인한 피해를 조사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영감상법이란 영적인 문제를 이용한 상업행위를 말한다. 물건이 복을 가져다준다는 등 영적인 의미가 담겼다면서 터무니없는 가격에 판매하는 방식으로 행해진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디지털상 겸 소비자담당상은 이날 취임 기자회견에서 가정연합을 둘러싼 영감상법 피해 검토회를 이번 달 내로 소비자청 내에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고노 담당상은 "이렇게 다양하게 문제시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제대로 대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정연합과의 개인적인 관계에 대해 "상관 없다"고 재차 언급하며 "반사회적 단체와 관계를 갖지 않는 게 원칙이다. 정치인들은 조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법무상 산하에 영감상법에 관한 정부 전체 회의가 설치될 예정이라고 고노 담당상은 덧붙였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지난 10일 개각을 단행한 뒤 기자회견에서 가정연합과 관련해 법무성이나 관계 각료들에게 악질적인 상행위와 불법 행위의 상담과 피해자 구제에 만전일 기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이번에 입각하거나 유임된 각료 중 6명은 가정연합과의 접점이 확인됐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데라다 미노루 총무상 △야마기와 다이시로 경제재생상 등은 가정연합 관련 단체에 회비를 지출하거나 행사에 참석한 것이 확인됐다.

또 이번에 유임된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은 통일교 관련 언론의 취재에 응했으며 경제안보담당상에 임명된 다카이치 사나에는 20년 전 가정연합 우호단체 발행 월간지와 대담을 실시했다.

오카다 나오키 지방창생상은 관련 단체 행사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비서를 참석시켰으며,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우호단체 회의에 참석했다고 한다.

개각 전 기시다 내각에서는 가정연합과의 접점이 확인된 각료가 이번에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된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 등 9명이 있었으나, 이번에 유임된 야마기와 경제재생상과 하야시 외무상 등을 제외한 7명이 교체됐다.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