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가 돌아왔다… 최경주, PGA 보잉클래식 첫날 공동선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경주가 뒷심을 발휘하며 PGA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다./사진=뉴스1

'탱크' 최경주(52·SK텔레콤)가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보잉클래식(총상금 220만달러) 첫날 공동선두에 올랐다.

최경주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스노퀄미의 스노퀄미 리지 클럽(파72·726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3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경주는 팀 페트로비치, 스콧 던랩, 빌리 메이페어, 스콧 맥카론(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선두로 대회를 시작했다.

PGA 챔피언스투어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다. 최경주는 지난해 9월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한국인 최초로 PGA 챔피언스투어를 제패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11개월만에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10번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경주는 초반 파 행진을 이어가다 14번홀(파4)에서 첫 버디를 낚았다. 이후 15번홀(파5)과 16번홀(파4)까지 3홀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렸으나 전반 마지막 홀인 18번홀(파5)에선 보기로 한 타를 잃었다.

전반을 2언더파로 마친 최경주는 후반 첫 홀인 1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이후 4번홀(파4)과 6번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주춤했다.

하지만 막판 뒷심을 발휘했다. 최경주는 7번홀(파4)에서 버디를 기록한 데 이어 8번홀(파5)에서는 이글로 단숨에 두 타를 줄였다. 이후 마지막 9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공동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올해부터 챔피언스투어 출전 자격을 얻은 양용은(50)은 첫날 버디 3개를 보기 3개와 맞바꿔 이븐파 72타 공동 30위로 출발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