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과 6월에 독대…주호영의 등 떠밀지 않았으면"(2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위해 단상에 오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이밝음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3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지난 6월 회동설에 대해 사실상 긍정했다. 아울러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향후 만남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서로를 위해 만나지 않는 게 낫겠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대통령실 입장에 따르면 6월12일에 (나는) 대통령을 만난 적이 없다. 대통령실이 그렇다니까 저도 별 말을 붙이지 않겠다"면서도 "하지만 저는 그와 상반되게, 제 기억으로는 독대를 통해 대통령께 그런 내용(북한방송 개방)을 전달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당시 윤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그런 것까지 제가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주 비대위원장과의 만남에 있어서는 주 비대위원장의 인품이 매우 훌륭하다면서 "주 비대위원장이 제게 할 말이 있다고 해도 그걸 듣지 않는 것이 주 비대위원장에게도 제게도 낫겠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에 있어 주 비대위원장은 어떤 책임도 없다"며 "주 비대위원장에게 등을 떠밀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5:3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5:3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5:3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5:3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5:33 12/08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