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선 지켰는데 "아예 바깥으로"… '얼굴 없는 주민'의 황당 쪽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차선을 지킨 차주에게 남긴 황당한 쪽지가 화제다./사진=뉴스1

경차 주차구역의 주차선 안에 정상주차를 한 차주에게 "주차선 바깥으로 대 달라"는 황당한 쪽지를 남긴 사람이 화제다.

쪽지를 남긴 아파트 주민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경차 주인 A씨는 주차 관련해서 문의를 하고 싶다며 자동차 커뮤니티에 조언을 구했다.

경차 '레이'를 몬다는 A씨는 평소 경차 주차구역 바깥 자리에 주차를 할 때, 배려를 위해 주차선을 밟은 채 안쪽 자리를 넓게 쓰도록 차를 댔다고 한다.

하지만 전날에는 그렇게 하지 않고 주차선 안쪽으로 정상 주차를 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다음날에 A씨는 차에 붙어있는 쪽지를 보고 황당했다.

쪽지에는 "아줌마, 이 자리에 주차할 때 주차선 바깥쪽으로 주차해 주세요. 가운데 자리가 좁아서 다른 차들이 주차를 할 수가 없어요. 심보가 배려를 모르는 분 같음!"이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예전부터 비슷한 쪽지를 3번 정도 받았는데 이번이 제일 기분이 나빴다고 했다.

경차 주차구역임에도 끝자리에 댈 때 주차선에 맞게 정상 주차를 하면 늘 저렇게 쪽지가 붙는다고 했다.

'경차 아닌 차도 주차 가능하게 네가 주차선 바깥으로 주차해라' 식의 쪽지를 자주 받는다는 A씨는 "제가 주차 빌런인가요?"라고 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도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으로는 배려해 주지 말고 주차 칸에 딱딱 넣어주세요. 배려해 주니까 갑질하려고 하네", "배려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압니다. 웃기는 사람이네요", "어이가 없습니다. 상처받지 마세요" 등 A씨를 옹호하고 위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경차 전용 주차구역은 지난 2004년 국토교통부가 도입한 제도다.

경차 보급 활성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을 위해 총 주차장 구역의 10% 이상을 경차 또는 전기차 같은 환경친화적 자동차 전용 주차 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하고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