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윳값, 리터당 1744원 주유소 등장… 5개월 만에 1700원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휘발유 가격이 유류세 인하 등의 영향으로 13일 정오 1700원대로 떨어졌다./사진=뉴스1

리터당 1744원에 휘발유를 파는 주유소가 나타났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5개월여 만에 리터당 1700원대로 떨어졌다.

경유 가격도 지난 3월 이후 최초로 1800원대에 진입했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은 이날 정오 기준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전날보다 7.1원 내린 리터당 1798.8원이라고 발표했다.

전국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700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4일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당시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786원이었다.

국내 휘발유 가격 하락은 유류세 인하 및 국제 석유제품 하락세 영향이 크다. 지난달 1일부터 시행된 유류세 인하 폭은 기존 30%에서 37%까지 확대됐다.

여기에 글로벌 유가 하락이 맞물리면서 6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3월 5일 1800원대 진입한 이후 지속해서 상승세였다.

지난 6월 30일 리터당 2144.9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바 있다. 이날 휘발유 가격은 최고가 당시와 비교하면 346.1원 하락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절반이 넘는 9개 지역에서 휘발유 가격이 1700원대를 기록했다.

이 중 대구 휘발유 평균 가격이 리터당 1744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어 울산(1764원), 부산(1767원), 인천(1769원)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861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이 외에도 경기, 강원, 충북, 세종, 충남, 전남, 제주 지역의 휘발유 가격은 1800원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 경유 가격 역시 리터당 1896.7원을 기록하며 전날보다 6.2원 떨어졌다.

경유 가격이 1800원대에 진입한 것은 지난 3월 14일 리터당 1892.4원을 기록한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국내 주유소 경유 판매가격도 6주 연속 내림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경유 가격은 역대 최고가를 기록한 지난 6월 30일(L당 2167.7원) 대비 약 271원 감소했다.

전국 17개 시·도 현황을 살펴보면 10곳에서 경유 가격이 1800원대를 기록했다.

가장 저렴한 지역은 대구로 1857원이었다. 이어 부산(1865원), 울산(1868원), 인천(1877원)이 뒤를 이었다.

서울은 1956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쌌다. 이어 제주(1944원), 강원(1926원), 전남(1922원) 순이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7.44하락 13.511:15 09/27
  • 코스닥 : 690.07하락 2.311:15 09/27
  • 원달러 : 1427.90하락 3.411:15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1:15 09/27
  • 금 : 1633.40하락 22.211:15 09/27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