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철 감독의 질책 "배짱 없어…김연경 만날 때마다 위축될 건가"

기업은행, KOVO컵 개막전서 흥국생명에 1-3 패
"흥국생명,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호철 감독(KOVO제공)
김호철 감독(KOVO제공)


(순천=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의 김호철 감독이 김연경의 이름값 앞에서 주눅들었던 선수들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기업은행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2022 순천·도드람 KOVO컵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1-3(16-25 23-25 26-24 26-28)으로 졌다.

기업은행 선수들은 약 1년 만에 국내 무대 복귀전을 치른 김연경 앞에서 자신감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고, 결국 초반 1,2세트를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3세트를 따냈지만 4세트에도 결정적 순간 실책이 나오며 패했다.

이날 흥국생명이 선수단 내 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전력에 차질이 생겼기에 더욱 쓰린 패배였다.

김호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정신적으로 경기를 할 준비가 안 된 것 같다. 그러다보니 경기가 단조로워지고 잘 풀리지 않았다. 반면 흥국생명은 져도 되고 이겨도 되는 상황이었기에 우리보다 더 매끄럽게 경기를 펼쳤던 것 같다"고 총평했다.

이날 김호철 감독은 결과를 떠나 제 기량을 펼치지 못하고 위축됐던 선수들을 질책했다.

김호철 감독은 "누가 (앞에) 있더라도 평상시 하던 대로 했으면 좋겠다. 멈칫거리는 걸 보면서 우리 선수들이 배짱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김연경과) 만날 때마다 계속 위축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앞으로는 담력을 더 키웠으면 좋겠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끝으로 김호철 감독은 패배를 인정하고 상대를 존중했다.

김호철 감독은 "흥국생명의 서브가 좋아졌다. (김)연경이가 한 쪽에서 리시브를 잡아주니 다른 선수들도 같이 좋아지고 있다. 충분히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이라고 호평했다.



 

  • 0%
  • 0%
  • 코스피 : 2203.38상승 47.8912:18 10/04
  • 코스닥 : 689.97상승 17.3212:18 10/04
  • 원달러 : 1433.90상승 3.712:18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2:18 10/04
  • 금 : 1702.00상승 3012:18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