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제재 고통 느껴야"… 中, 남편 거래처에도 손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정부의 펠로시 의장에 대한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펠로시 의장. /사진=로이터

중국 정부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포함해 그의 가족들까지 괴롭힐 것이라는 전망이 중국 관영지에서 나왔다. 중국 정부는 대만 방문을 강행한 낸시 펠로시 의장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영자신문 글로벌타임스는 13일 'GT보이스'에서 "펠로시 일가가 제재로 인한 고통을 느끼는 것은 시간 문제"라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짓밟은 자들을 징벌하려는 중국의 의지에 누구도 의심을 품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펠로시 의장을 '중국이 제재한 미국의 최고위급 정치인'으로 소개하면서도 중국이 그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제재를 가했는지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매체는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 등에 가해진 제재를 감안했을 때 펠로시 의장과 그 직계 존비속들의 기업활동과 연결된 모든 대중국 이해관계가 단절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미국이나 제3국에서 중국과 사업을 하려 하는 모든 기업들이 펠로시 일가와의 경제적 접촉을 피하려 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펠로시 의장의 남편인 폴 펠로시 부동산 투자와 벤처캐피털 운영 등을 하는 사업가라는 점을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

글로벌타임스는 "펠로시가 가시적이고 고통스러운 손실을 입게 하려면 펠로시 일가의 막대한 재산부터 조사해야 한다"며 "중국과 연계된 직·간접적 금융상 이해관계는 동결이나 몰수 등 추가 후속 조치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적었다.

매체는 중국이 또 다른 미국 정치인들을 제재 대상에 올릴 수 있다는 점도 강조하며 "대만 문제를 놓고 다시 불장난을 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견딜수 없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1.17하락 52.6914:56 09/28
  • 코스닥 : 678.55하락 19.5614:56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4:56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4:56 09/28
  • 금 : 1636.20상승 2.814:56 09/28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튼튼한 국방! 자신만만 내일' 2022 軍 장병 취업박람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