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승 권순찬 감독 "어설픈 승리…교체 없이 뛰어준 선수들 고마워"

흥국생명, KOVO컵 개막전서 기업은행 3-1 제압
선수 5명 확진 이탈에도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흥국생명 선수들(KOVO제공)(
흥국생명 선수들(KOVO제공)(


(순천=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지휘봉을 잡고 첫 경기에서 승리한 권순찬 감독이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흥국생명은 13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2022 순천·도드람 KOVO컵 개막전에서 세트스코어 3-1(25-16 25-23 24-26 28-26)로 이겼다.

이날 흥국생명은 선수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명단에서 제외되는 등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도 승리를 챙겼다.

교체 없이 뛰어야 하는 나머지 선수들이 힘을 냈다. 김연경이 아직 100% 컨디션이 아님에도 18득점으로 이름값을 했고 김다은이 양 팀 최다인 22점으로 펄펄 날았다. 김미연도 16득점을 올리는 등 모든 선수들이 제 몫을 했다.

권순찬 감독은 "선수들이 (강한) 서브로 상대를 많이 흔들었기 때문에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며 "교체도 없는 상황에서 끝까지 뛰어준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권순찬 감독은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결과를 낸 점을 주목했다. 권순찬 감독은 "2~3세트로 가면서 교체 선수가 없기에 걱정이 많았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버티려고 노력했다. 김해란은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음에도 본인이 끝까지 하겠다고 했다. 그걸 본 젊은 선수들도 잘 따라와줬다"고 말했다.

덕분에 권순찬 감독은 악조건 속에서도 데뷔전을 승리로 기록할 수 있게 됐다. 그럼에도 권순찬 감독은 "어설픈 첫 승리"라고 겸손을 표한 뒤 "선수들 덕분"이라고 재차 공을 돌렸다.

한편 오늘 결장한 5명의 확진 선수들은 이번 대회 내내 뛰지 못한다. 결국 오늘과 같이 교체 선수가 없는 상태로 남은 경기도 소화해야 한다.

권순찬 감독은 "일단 오늘은 휴식을 좀 취하고 내일부터 다시 구상을 해 보겠다. 교체 선수가 없는 만큼, 체력이 중요하기에 운동량도 줄여야할 것 같다"고 계획을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