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창원 LG-NC, 우천 노게임…시즌 3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원NC파크. 2019.7.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창원NC파크. 2019.7.20/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1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폭우로 인해 '우천 노게임' 선언됐다.

경기는 오후 6시에 시작했고 양 팀은 2회까지 안타 1개씩을 치며 팽팽한 0의 균형을 이어갔다.

그러나 3회초가 시작되기 전인 오후6시43분 빗줄기가 굵어지면서 경기가 중단됐다.

약 30분이 지났으나 폭우는 계속 이어졌고 결국 심판은 노게임을 선언했다. 시즌 3번째 우천 노게임이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