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이준석 달나라 가면 나도 호남 출마 고려" (종합)

권성동·정진석 등 침묵…홍준표 "李, 왜 욕먹었는지 생각해야"
여당 '무대응' 방침…김웅·김병욱 등은 공개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2.8.13/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이밝음 기자 =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을 상대로 험지 출마를 요구한 데 대해 "이 대표가 달나라나 화성으로 가면 나도 호남 출마를 고려해보곘다"고 맞받았다.

이 대표가 이날 실명으로 거론한 '윤핵관' 중 한 명인 이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해 "평가할 가치도 없다. 본인이 한 말부터 약속을 지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지구를 떠야지'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세상을 향해서 조소하고 조롱하고 폄훼하고 가볍고 천박한 말들 중에서 하나라도 약속을 이행하면 나도 정치를 관두든지 아니면 내가 하다 못해 제일 험지라고 하는 호남지역에 가든지 그때 가서 내가 고려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

이 의원은 또 이 대표에 대해 "제정신을 가진 사람이 (할 말이 아니다)"라며 "아집과 독선이 트레이드 마크"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를 정리 못하면 우리 당이 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020년 12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15시 15분께 시작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토론을 21시 50여분까지 6시간 넘게 계속하고 있다. 2020.12.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020년 12월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15시 15분께 시작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한 무제한토론을 21시 50여분까지 6시간 넘게 계속하고 있다. 2020.12.1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권성동, 이철규, 장제원과 같은 윤핵관들, 그리고 정진석, 김정재, 박수영 등의 윤핵관 호소인들은 윤석열 정부가 총선 승리를 하는 데에 일조하기 위해서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라"고 제안했다.

다만 이 의원을 제외하고는 이 대표가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이라며 실명을 거론한 의원들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권성동 원내대표와 장제원 의원을 비롯해 이 대표가 '윤해관 호소인'으로 분류한 정진석 국회부의장 역시 침묵을 지켰다. 정 부의장은 지난 6월부터 이 대표와 강하게 부딪쳐 왔다.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대해 '자기정치'라고 지적하고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여당은 무대응으로 기조를 정했다고 밝혔다. 여당 지도부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대응하는 것이 오히려 파장을 키울 것으로 보인다"며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이 대표가 대통령에게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한다'는 질문이 올라오자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봤으면"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앞서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저에 대해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맘이 그들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또 다른 글을 통해 이 대표의 회견에 대해 "답답한 심정 억울한 심정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 "그러나 좀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나는 이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며 "그러나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 하는 개체주의에 휩싸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과가 어찌되었건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며 "부디 자중자애 하시고 좀더 성숙해서 돌아오라.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

반면 일부 의원들은 이 대표의 기자회견에 공개적으로 지지의사를 밝혔다.

김웅 의원은 이날 이 대표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페이스북에 "한줄 평, 그럼에도 우리는 전진할 것이다"며 "자랑스럽고 짠한 국민의힘 우리 대표"라고 글을 올렸다.

김병욱 의원도 "이준석은 여의도에 먼저 온 미래"라며 "부끄럽고 미안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권위주의적 권력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의 기성 정치권을 정밀폭격했다"며 "국민의힘과 우리 정치권은 이준석이라는 문제적(?) 리더로 인해 더 크고 시급한 개혁의 과제를 부여 받았고 서둘러 그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지도력 부재, 국민의힘의 위기, 윤핵관 저격 등등. 대포를 쏠 것이라는 제 예측이 틀렸다"며 "이 전 대표는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관전평을 남겼다.

앞서 박 전 원장은 전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억울한 점이 많은 이 대표가 용산을 향해 대포를 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국가 정보를 다뤘던 분인데 정보가 참 부실하다 생각하게 된다. 박 전 원장이 하시는 말씀 반대로 가면 되겠다 생각한다"고 비꼬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