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폭우' 14명 사망·4명 실종… 이재민 1901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8일 집중호우가 시작된 이후 14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 11일 오후 대구지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수성구 달구벌대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 8일 집중호우가 시작된 이후 14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사망자는 서울 8명, 경기 4명, 강원 2명 등 14명이며 실종자는 경기 2명, 강원 2명 등 4명이다. 전날 오후에는 5명이었으나 서울 서초구 릿타워 지하층 배수 작업 관련 실종 1건이 오후 8시30분 기준 잘못된 신고로 결론나면서 4명으로 조정됐다.

부상자는 26명(서울 2명, 경기 23명, 충남 1명)으로 늘었다.

전체 사유시설 피해는 3990건이며 공공시설 피해는 907건이다. 주택·상가 침수 피해는 서울을 중심으로 3906건이다. 또 도로사면 103건, 하천제방 21건 등의 피해가 있었다.

산사태는 229건으로 강우 소강상태에서 현지 조사 실시한 것을 추가 집계 피해에 반영한 수치다. 경기가 174건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38건, 서울 14건, 충북 2건, 충남 1건 등이다. 남한산성 등 문화재 피해는 53건으로 경기 30건, 서울 19건, 충남 3건, 강원 1건이다.

이재민은 1106세대 1901명 발생했고 이 중 878세대 1502명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2560세대 5579명이 호우를 피해 일시 대피했으며 그 중 1528세대 3771명은 아직 미귀가 상태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에서 마련한 임시주거시설 109개소에는 2045세대 4703명이 거주 중이다.

서울(사당종합체육관), 경기(판교사회복지관), 강원(가청경로당) 지역에서는 재난심리지원 상담부스를 운영해 피해자들의 심리회복을 돕고 있다. 현재까지 19명의 상담가들이 상담 23건, 안내 181건을 실시했다. 서울 1515명, 인천 126명, 경기 2641명, 강원 215명 등 4개 시도에선 총 4497명의 통합자원봉사지원단이 활동 중이다.

모든 호우 특보가 해제된 가운데 아직 지역별로 인명피해 우려 지역에 대해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 일반도로는 충남 14곳, 경기 5곳 등 22곳이 통제됐다. 국도는 31호선 일부 구간(강원 인제 하추리∼합강리 11㎞ 구간)이 교통 통제 중이다. 둔치주차장 24곳, 하천변 10곳, 4개 국립공원 29개 탐방로가 통제됐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