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다르네" 이재용, 부산 고깃집서 '팁' 얼마 줬나 봤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대상자에 포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문했던 고깃집의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12일 전한길 한국사 강사의 유튜브 채널 '꽃보다전한길'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전 강사는 학생들에게 '겸손'에 대해 조언하며 이 부회장을 언급했다.

전 강사는 "대학교 동기 중 여학생이 늘 수수하게 입고 다니고 식사할 때도 잘난 척을 한 적이 없었다. 알고 보니 대구에 금은방을 크게 하고 있다더라"며 "나중에 알았다. 돌아보니까 참 멋지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어 이 부회장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친구가 이재용 부회장과 같이 대학교에 다녔다. 이 부회장은 대학 다닐 때 '나 잘났다'고 안 하고 정말 겸손했다더라"라고 말했다.

최근 이 부회장이 부산에 있는 한우식당에 방문했던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제가 올해 부산의 어떤 한우집에 갔는데 '어떤 식당 줄이 너무 길어서 여기로 왔다. 여기도 괜찮습니까' 하니까 서빙하는 이모님께서 '우리 집도 괜찮다. 그 집만큼 이름은 덜 유명하지만 고기 맛은 우리가 더 좋을 것이다. 여기에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구들이랑 갔었는데 고기 잘 구워줘서 감사하다고 (직원에게) 팁을 몇 만원 드렸다"며 "말 나온 김에 궁금해서 이재용 부회장이 팁을 얼마 줬냐고 물어봤다"고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해당 고깃집에 팁으로 50만원을 쾌척했다. 전 강사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혜로운 것 같다. 서빙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 물었다더라.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씩 갈 수 있도록 팁을 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 강사는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나? 하루 일당보다 (팁을) 많이 줘버리면 왠지 좀 그렇지 않나"라며 "회식하는 데 보태 쓰세요라고 줬다는데 그거 듣고 '이 부회장 다르네' 그런 생각이 들었다. 혹시 나중에 여러분도 돈 되게 많더라도 좀 없는 거처럼 겸손하게(살아라)"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해 1월 징역 2년6개월 형을 확정받고 복역하다가 같은 해 8월 가석방됐다. 형기는 지난달 29일 종료됐지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5년간 취업이 제한된 상태였다. 이후 지난 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되면서 오는 15일부터 다시 경영 활동에 나선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