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정재 "정우성 가장 멋있게 찍고 싶었다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정재(왼쪽)와 정우성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열린 영화 '헌트(HUNT)' 쇼케이스에서 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뉴스1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20년 지기의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이영자와 이정재, 정우성의 만남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최근 개봉한 '헌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정재는 감독이자 배우로 정우성은 배우로 참여했다. 이에 이영자는 이정재에게 "감독이면서 배우로 출연한 이유가 무엇인가"라 물었고 이정재는 "첫 번째는 우성 씨와 하고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영자가 "이렇게 하고 싶어 하는데 왜 네 번이나 거절했냐"고 묻자 정우성은 "같이 하고 싶은 마음은 저도 똑같죠. 근데 새로운 도전에는 책임이 따르니까"라며 거절 이유를 밝혔다. 이정재는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하는 영화를 동료 배우들과 팬들 모두 기다리다보니 저도 기대에 못 미칠까 걱정이 많았다"고 했다.

정우성은 "어느 시점이 되자 둘이 함께한 작품에 이정재가 감독으로 도전하는 것에 '왜 했냐'는 말이 안 나오게끔 의기투합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헌트가 나오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정재는 헌트완성본을 정우성에게 칸에서 처음 보여줬다고 한다. 이정재는 "촬영 때도 촬영 준비할 때도 우성 씨를 제일 멋있게 찍는 연출자가 되고 싶었다. 우성 씨가 지금 연기한 캐릭터와 너무 잘 맞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것을 끌어내 줄 캐릭터와 상황만 주어지면 훨씬 빛난다. 편집본을 보고 많은 분이 '정우성 진짜 멋있다'고 하더라. 보여드릴까 하다가 최선으로 잘 나온 거니 칸에서 보여줘야겠다 싶어서 일부러 안 보여줬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정우성은 "영화를 보고서 이제 후회는 없구나 생각했다. 영화 흥행은 관객이 하는 거지 않나. 후련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5:32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5:32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5:32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5:32 09/30
  • 금 : 1668.60하락 1.415:32 09/30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