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 박상원, 파양 결정…父 박인환 子 윤시윤 지키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캡처
KBS 2TV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현재는 아름다워' 박상원이 아들 윤시윤을 위해 아버지 박인환에게 ‘파양’의사를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 39회는 경철(박인환 분)과 수정(박지영 분)의 거리가 좁혀지는 가운데, 아들 민호(박상원 분)가 파양을 결정했다.

자신을 버렸다고 생각한 수정의 오해를 풀기 위한 경철의 적극적인 노력 덕분이었다. 경철은 딸과 함께, 먼저 떠난 아내의 유해를 뿌린 강가로 찾아갔다. 친엄마가 잠든 곳에서 오해를 바로잡으면, 좀 더 진실되게 전해지진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였다.

경철은 "네 엄마 앞에서 거짓말하지 않는다"며 버리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시작했다. 혹여 못된 병 전염시킬까, 딸을 보육원에 맡길 수밖에 없었던 경철. 결핵이 낫는다는 보장이 없었기에 살아서 다시 만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절박한 심정에 몸에 똑같은 표시를 했다. 문신은 학대가 아니었다. "서럽고 힘들었던 것 나한테 다 풀라"던 경철은 딸과 함께 한 식사 자리에서 "너무 좋아 밥이 안 넘어간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런 아버지를 바라보던 수정은 지난 상처의 응어리가 사라지진 않겠지만, 경철이 자신을 대단히 아끼고 사랑했으며, 보육원에서 잃어버린 후 정말 애타게 찾아왔다는 진심은 깊이 느낄 수 있었다. 금세 50년의 세월을 좁힐 순 없어도 '아버지'라고 부르기 시작하며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었다.

한편 갑작스레 꼬여버린 가족 관계에 현재(윤시윤 분)와 미래(배다빈 분)는 잠시 떨어져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먼저 이별을 언급했던 미래는 프러포즈를 받았던 넥보우를 꺼내 들며 현재를 그리워했지만, 그 감정을 꽁꽁 숨겼다.

"이별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던 현재도 속이 말이 아니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답답한 현실에 결국 정신까지 무너진 현재는 의뢰인과의 미팅에 늦는 실수까지 했다.

힘들어하는 아들 현재와 "수정과 문자하기 시작했다"며 좋아하는 아버지 경철 사이에서, 가장 근심으로 가득 찬 사람은 아들 민호였다. 일단 현재의 혼인을 다시 진행시키는 방법은 무엇일지 고민했다. 그렇게 '파양' 결정을 내렸다.

법적으로 자신이 경철과 부자 관계가 아니라면, 현재와 미래의 혼인 신고에는 문제가 없다. 이에 민호는 "제 자리, 정은이에게 돌려주고 싶다"며 경철에게 파양 의사를 밝혔다. 누구보다 애틋하고 다정했던 이들 부자의 안타까운 현실이 안방극장에 가슴 아픈 충격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5.0%를 기록했다. 지난주 토요일(25.6%)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