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아베 국장에 바이든 대신 해리스 美부통령 참석 조율"-日언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참석 조율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김예원 기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자료사진> ⓒ AFP=뉴스1 ⓒ News1 김예원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오는 9월 27일로 예정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미일 양국 정부가 조율에 들어갔다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요미우리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실현이 되면, 해리스 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게 된다.

신문은 "바이든 정부로서는 일정이 조정되지 않는 바이든 전 총리 대신 부통령이 (국장에) 참석하게 함으로써 미일 관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보여주려는 의도"라면서 "(아베 전 총리는) 안보 관련법 제정 등 미일 동맹 강화에 힘써왔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또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해리스 부통령이 방일 시 인도태평양 지역의 국제질서 조성을 놓고 미일 수행하는 역할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의 국장에는 미국에서 해리스 부통령 이외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참석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지난 9일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등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오바마 전 대통령이 국장에 참석할 뜻을 밝혀 최종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의 참석 또한 조정되고 있다고 FNN은 전했다.

재임 시절 아베 전 총리와 막역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또한 앞서 국장 참석을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국장 참석자 수를 약 6000명 선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