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코로나19 후유증에도 축구 연습…"살려줘" [N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리나 SNS ⓒ 뉴스1
채리나 SNS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채리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을 호소했다.

채리나는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에 시달리는 중, 살려줘"라며 "오늘도 배움의 길은 험난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올린 사진에는 채리나가 축구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땀을 흘린 채리나는 실내 운동장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채리나는 "#후유증 얼마나 가요, #죽겠네 죽겠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채리나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다.

한편 채리나는 1995년 그룹 룰라로 데뷔했으며,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축구에 몰두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