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코로나19 후유증에도 축구 연습…"살려줘" [N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리나 SNS ⓒ 뉴스1
채리나 SNS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채리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을 호소했다.

채리나는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에 시달리는 중, 살려줘"라며 "오늘도 배움의 길은 험난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올린 사진에는 채리나가 축구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땀을 흘린 채리나는 실내 운동장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 채리나는 "#후유증 얼마나 가요, #죽겠네 죽겠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채리나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에 확진된 바 있다.

한편 채리나는 1995년 그룹 룰라로 데뷔했으며,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축구에 몰두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