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라이벌' 포포비치, 자유형 100m서 13년 만에 세계신기록

46초86…종전 기록 0.05초 단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포비치 ⓒ AFP=뉴스1
포포비치 ⓒ AFP=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9·강원도청)와 함께 세계 수영을 이끌 최고 기대주로 평가받는 다비드 포포비치(18·루마니아)가 남자 자유형 100m에서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썼다.

포포비치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22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6초86의 세계신기록을 달성하며 우승했다.

헝가리의 크리스토프 밀락이 47초47로 2위, 이탈리아의 알레산드로 미레시가 47초63으로 3위를 기록했다.

포포비치의 기록은 13년 전인 2009년 같은 수영장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에서 세자르 시엘로(브라질)가 달성했던 종전 세계 기록 46초91을 0.05초 앞당긴 것이다.

'로이터'는 "심지어 당시는 (기록이 더 좋아지는) 바디수트를 입을 수 있던 시대였다. 이미래가 밝은 소년은 바디수트 없이도 그 기록을 넘었다"고 조명했다.

포포비치는 첫 50m 구간에서 22초74를 기록, 2위로 통과했지만 이어진 50m를 24초12의 좋은 기록으로 막판 스퍼트,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포포비치는 지난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FIF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와 200m에서 금메달을 석권하는 등 세계 수영계가 주목하는 스타다.

당시 200m에서 황선우는 1분44초47의 한국 신기록을 수립하며 선전했지만 포포비치에 밀려 은메달을 땄다.

포포비치의 100m 세계신기록 달성은 라이벌 황선우에게도 좋은 자극이 될 전망이다.

황선우는 은메달을 딴 뒤 귀국한 자리에서 "그런 좋은 선수가 있어서 나도 욕심이 난다. 더 열심히 노력해서 그 선수를 넘어서고 싶다. (금메달을 딴 포포치비처럼) 나도 중계 카메라 원샷을 받는 선수가 되겠다"고 라이벌 의식을 전한 바 있다.

황선우(왼쪽)와 포포비치(가운데) ⓒ AFP=뉴스1
황선우(왼쪽)와 포포비치(가운데) ⓒ AFP=뉴스1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