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 "스스로 목 조일것" 비명 "절차 비민주적"…당헌 80조 논쟁 가열

충남 합동연설서…윤영찬 "朴·姜 유력했으면 논의 안했을 것"
정청래 "똘똘 뭉쳐도 모자란데…정권 뺏기고 정신 못차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자들이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울산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윤영찬, 서영교, 장경태, 박찬대, 고민정, 고영인 후보. 2022.8.1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자들이 13일 오전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울산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송갑석, 정청래, 윤영찬, 서영교, 장경태, 박찬대, 고민정, 고영인 후보. 2022.8.1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강수련 손승환 기자 = 친명(친이재명), 비명(비이재명) 구도로 치러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 후보들이 '당헌 80조 개정'을 두고 14일 입씨름을 이어갔다.

친명계 후보들은 당헌 80조가 "우리 자신의 목을 조일 것"이라며 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비명계 후보들은 비민주적인 절차로 개정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관련 범죄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는 내용이다.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과 친명계 의원들은 당헌 80조 개정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당내 청원은 5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도 개정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친명계인 박찬대 후보는 이날 오전 충남 공주시 충청남도교통연수원서 열린 민주당 충남지역 합동연설회서 "당직자가 기소만 돼도 직무를 정지시키는 당헌 80조는 우리 스스로 목을 조이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소장 하나에 우리 당 전체가, 우리 개혁이 주춤거리게 될 텐데 이것이 옳은 일인가"라며 "그들의 선택적 기소, 선택적 수사에서 우리가 먼저 당의 소중한 자산 보호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후보는 "국민은 윤석열 정권의 오만과 실정, 민주주의 퇴행을 바로 잡을 대안으로 강력한 야당인 민주당 필요로 하는데 왜 당내 일부에서는 스스로 방패를 버리면서 성의 뒷문 활짝 열어 동지를 제물로 바치려 하느냐"며 비명계를 겨냥하기도 했다.

친명계인 정청래 후보도 "윤석열과 싸워야지 왜 이재명과 싸우느냐. 윤석열을 공격해야지 왜 이재명을 공격하고, 똘똘 뭉쳐도 모자란 데 왜 싸우느냐"며 "국회의원의 80% 이상은 이재명에게 당대표에 나오지 말라 하고, 당원과 지지자 80% 이상은 이재명이 당대표를 해야 한다고 한다. 당의 주인은 당원이며, 당원을 떠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친문(친문재인)계, 비명계인 윤영찬 후보는 "지금 우리 민주당이 민주적이냐. 아닌 것은 아니라 말하고, 민주적 절차로 현안이 논의되고 있느냐"며 "강훈식, 박용진 후보가 당선 유력했으면 우리 솔직히 이런 논의 안 했을 것"이라며 당헌 80조 개정 시도를 비판했다.

윤 후보는 또한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세 분 대통령의 도덕성과 유능함이 있었고, 이를 받아들였으면 우리는 지난 대선에서도 승리했을 것"이라며 "평당원과 권리당원, 국회의원, 대선주자까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신만 빼고 확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역시 친문·비명인 고민정 후보도 "논란의 당헌 80조 논의를 시작하면 안 된다고 말했던 것은, 개정해도 개정하지 않아도 가장 피해를 볼 사람은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정치적 탄압에 의한 기소는 80조 3항에 의해 구제될 수 있다"고 했다. 당헌 80조 3항은 정치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 징계가 취소될 수 있다는 내용이다.

고 후보는 "당헌을 바꾸지 않아도 동지를 살리는 길이 보이는데, 모두가 개정을 요구하니 그저 따라야만 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