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라이벌' 포포비치, 13년 만에 자유형 100m 세계기록 경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비드 포포비치가 14일 2022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13년 만에 세계신기록을 달성했다./사진=로이터
황선우(19·강원도청)의 라이벌인 다비드 포포비치(18·루마니아)가 13년 만에 남자 자유형 100m 세계기록을 새로 썼다.

포포비치는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로마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22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6초86의 세계신기록을 달성하며 우승했다.

헝가리의 크리스토프 밀락이 47초47로 2위, 이탈리아의 알레산드로 미레시가 47초63으로 3위를 기록했다.

해당 기록은 2009년 7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세자르 시엘루 필류(브라질)가 작성한 종전 세계기록(46초91)을 0.05초 앞당긴 기록이다.

포포비치는 첫 50m 구간에서 22초74를 기록, 2위로 통과했지만 이어진 50m를 24초12의 좋은 기록으로 막판 스퍼트,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번 대회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7초20의 대회신기록으로 전체 1위에 오른 포포비치는 16명이 나서는 준결승에서 46초98의 세계주니어신기록, 유럽신기록, 대회신기록을 모두 작성하고 역시 전체 1위를 차지, 결승 무대를 밟았다.

포포비치는 지난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200m를 모두 석권하며 수영계에 스타로 떠올랐다.

당시 포포비치는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신기록을 작성한 2위 황선우보다 1.26초나 빠른 1분43초21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단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100m, 200m에서 모두 정상에 선 선수는 포포비치가 1973년 제1회 대회 짐 몽고메리(미국) 이후 49년 만이었다.

포포비치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서두르지 않았다. 세계신기록을 새로 쓰기 위해서는 극도의 인내심을 가져야 했다"며 "힘들지만 지금 무척 기분이 좋다. 세자르 필류가 2009년 이곳에서 세운 기록을 깬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