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팔자, 순식간에 바뀌지 않아" 진주 세무서 화장실에 천공 글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공 스승./사진=천공 스승 유튜브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멘토' 논란이 불거진 천공 스승(이하 천공)의 글귀가 경남 진주의 세무서 화장실에서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3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남 진주세무서를 방문한 A씨는 "소변을 보다가 두 눈을 의심했다"며 소변기 위에 부착된 글귀를 공개했다.

글귀에는 '성실납세지원국 ○○○님의 공감 글귀'라는 설명이 있었다.

그 아래에는 "사람의 팔자는 순식간에 바뀌지 않는다. 시간과 노력을 들여서 차근차근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차근차근 나아가는 것은 늦은 일 같지만 사실은 최고로 빠른 길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는 천공이 2020년 출판한 '통찰과 역설' 중의 한 글귀로 알려졌다.

한편 천공은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멘토'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