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상향등 켜!" 고속도로 1차로서 급정거한 운전자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뒤따라 오던 차량이 상향등을 켰다는 이유로 고속도로에서 급정거를 한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이미지투데이
뒤따라오던 차량이 상향등을 켰다는 이유로 화가 나 고속도로에서 급정거하는 등 보복 운전을 한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박종원 판사는 일반 교통방해 치상 혐의로 기소된 A씨(47)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아울러 4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앞서 A씨는 2020년 8월 15일 오후 11시50분쯤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당진영덕고속도로 청주 방향 9.6㎞ 지점 1차로에서 자신이 몰던 K5 승용 차량을 급정거해 3중 추돌사고를 유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시속 110㎞로 주행하던 중 후방에서 스포티지 SUV 승용차 운전자 B씨가 추월하기 위해 상향등 3차례가량 켰다는 이유로 화가 나 급정거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스포티지 차량은 정차했지만 뒤따라오던 C씨의 아우디 승용차는 미처 피하지 못하고 스포티지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충격에 밀린 스포티지는 K5 뒷부분을 추돌했다.

이 사고로 피해자 B씨와 C씨 2명은 2주간 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해를 각각 입었다.

박 판사는 "고속도로에서 시속 110km로 달리던 중 완전히 정차해 사고가 발생했다"며 "이 행위로 더 큰 사고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았던 점을 보면 범정이 가볍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고 연로한 어머니와 나이 어린 조카를 부양하고 징역형이 집행되면 경제적·사회적 어려움이 생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