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광복절' 尹, 광복군 기리고 애국지사 만남… "소홀함 없이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 임기 첫번째 광복절을 맞아 애국지사 추모 행보를 이어갔다.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두고 보훈 행보를 이어갔다.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들을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봉송식에 참석해 선열들의 넋을 기렸고 광복군 출신의 생존 애국지사 자택도 찾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엄수된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 추모사에서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오직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며 "선열들의 영전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전날 봉송식은 서울 수유리 광복군 합동 묘소에 안장됐던 고(故) 김유신 지사 등 17위 선열들을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이장하기 위한 행사로, 윤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17위 선열의 이름을 한 분 한 분 호명했다.

정부에서는 윤 대통령 외에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안병석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여운태 육군참모차장 등이 참석해 예우했다.

윤 대통령은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 묘소에는 20대의 젊은 나이에 중국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하다 전사하거나 옥중 순국하신 13분을 포함해 17위의 선열들이 지난 60여년간 모셔졌다"며 "광복 77년 만에 17위 선열 모두를 국립묘지로 모실 수 있게 됐다"며 ""무명의 희생과 헌신도 국가의 이름으로 끝까지 챙기고 기억할 것"이라며 "선열들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추모사에 앞서 윤 대통령은 충열대(애국지사, 임시정부요인, 무후선열을 추모하는 제단)와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정된 한국광복군 출신 고(故) 김천성 지사와 고(故) 이재현 지사 묘소를 참배했다.

윤 대통령은 비공개 일정으로 광복군 출신 김영관(97) 애국지사의 송파구 자택을 방문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944년 일본군에 징집됐다가 탈출한 김 지사는 중국 중앙군 제3전구 충의구국군 총지휘부를 거쳐 광복군에 입대했다. 이후 중국군 제3전구 관내 강서성(江西省) 상요(上饒) 하구진(河口鎭)의 제1지대 제2구대와 징모 제3분처에서 항일 독립운동을 펼쳤다. 1951년에는 한국전쟁에도 참전해 1952년 화랑무공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가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있게 예우하는 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