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여자축구팀, 오늘 '난적' 나이지리아와 2차전 펼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2일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FIFA U-20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캐나다 경기에서 캐나다의 자책골 나오자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환호하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여자 대표팀이 오늘(15)일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대회 2연승에 도전한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알라후엘라의 알레한드로 모레라 소토 경기장에서 나이지리아와 대회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나이지리아는 이 대회에서 2차례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4강 이상의 성적을 3차례나 거둔 전통의 강호다. 첫 경기에서 최근 3차례 대회에서 연속 4강에 올랐던 강호 프랑스를 1대 0으로 꺾기도 했다.

약체로 평가받은 한국 여자 대표팀은 지난 12일 캐나다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상대의 자책골과 문하연의 골을 통해 2-0으로 승리, 이변을 연출했다. 1차전 승리로 한국은 승점 3(골득실 2)을 기록, 프랑스를 1-0으로 꺾은 나이지리아(1승·승점 3·골득실 1)에 골득실에서 앞선 조 1위에 올랐다.

한국 대표팀 사상 첫 여성 감독으로 첫 공식전을 승리로 이끈 황인선 감독은 캐나다전 경기 직후 "두 팀 모두 강팀이지만 강팀이 꼭 이긴단 법이 없는 게 축구"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축구를 해서 좋은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미드필더 고다영(20·대전대덕대)은 전날 대한축구협회와의 인터뷰에서 "캐나다전은 깔끔하게 승리했다. 개인적으로 득점이 없는 부분은 아쉽지만 다음 경기부터는 더 저돌적인 플레이를 펼쳐 마무리까지 하도록 하겠다"며 "나이지리아 선수들의 체격이 좋기 때문에 우리는 더 많이 뛰고 투지 있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 몸으로 부딪치면서 자신감 있게 경기하겠다"고 전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