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나간 사이 지적장애 누나 실종될까봐 감금한 40대…경찰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구진욱 기자 = 배달일을 하던 중 중증 장애를 가진 누나가 실종될까 우려돼 방에 감금한 4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에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감금혐의로 40대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다.

배달업에 종사하는 A씨는 지난 1일 강서구의 자신의 거주지에서 닐하는 동안 중증지적장애와 치매를 앓고 있는 누나가 실종될까 우려돼 약 3시30분동안 방에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배달 나간 사이 누나가 실종될 수 있다고 생각해 긴 줄로 누나 손목과 화장실 문고리를 연결해 놓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가정에 복지 서비스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관련 복지관과 연계해 활동지원사 서비스를 지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속해서 가족에 대한 활동지원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감금 사안에 대해서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