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충청권 권리당원 투표서 압승… 1차 여론조사도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4일 대전 한밭종합운동장 충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전·세종시당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에 앞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가 8·28 전당대회 전국 순회경선 2주 차가 마무리된 14일 70%를 넘는 득표율을 이어가며 압승을 거뒀다. 당원이 아닌 일반 국민을 상대로 실시한 1차 여론조사에서도 압승이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대전 충무실내체육관에서 발표한 충남·충북·세종·대전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 후보의 누적 득표율이 73.28%(8만7800표)에 이르렀다.

이 후보는 충남 66.77%(1만2646표), 충북 74.09%(8405표), 세종 76.22%(2083표), 대전 73.84%(804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 후보의 뒤를 이어 박용진 후보는 19.9%, 강훈식 후보는 6.83%의 누적 투표율을 기록했다.

박 후보는 충남 15.94%(3018표), 충북 21.34%(2421표), 세종 18.37%(502표), 대전 20.07%(2187표)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3위인 강 후보는 충남 17.29%(3275표), 충북 4.57%(519표), 세종 5.24%(148표), 대전 6.09%(663표)로 집계됐다.

이날 함께 발표된 1차 여론조사에서도 이 후보가 79.69%로 압도적인 1위를 거뒀다. 박 후보와 강 후보는 각각 16.96%, 3.35%였다. 1차 국민 여론조사는 지난 12~13일 이틀간 진행됐다.

이번 당 대표 선거는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25%, 일반당원 5%의 비율로 반영된다. 국민 여론조사는 경선 마지막 주인 26~27일 2차 조사 결과와 합산해 반영될 예정이다.

이 후보는 결과 발표 뒤 "언제나 과분한 지지를 보내준 당원과 지지자,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언제나처럼 최선을 다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앞으로는 최고의 투표율을 보여주시길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