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 "광복회 감사 다 끝나… 조만간 직접 발표"

"회초리 들어 크게 때려야 하는 상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민식 국가보훈처장./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박민식 국가보훈처장./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김원웅 전 회장의 비리의혹 등으로 내홍을 겪었던 독립유공자 후손 단체 광복회에 대한 감사 결과를 조만간 직접 발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박 처장은 이날 채널A에 출연, "광복회에 대한 추가 감사를 이미 마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처장은 "광복회는 대한민국의 상징"이라며 "횡령이나 부정부패 등이 있으면 광복회를 완전히 흙탕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광복회 비리는) 지하에 계시는 안중근 의사나 백범 김구 선생 같은 분이 비분강개할 일"이라며 "회초리를 들어 크게 때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광복회 등 보훈 공법단체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을 갖는 보훈처는 그동안 김 전 회장의 수익금 유용 및 비자금 조성 의혹 등과 관련해 광복회의 수익사업과 보조금, 단체 운영 전반 등에 대해 감사를 실시했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