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여진 "이상형은 허경환…과거 '결혼하자'고 말해"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방송화면 갈무리
SBS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최여진이 코미디언 허경환을 이상형으로 꼽은 이유를 밝혔다.

최여진은 지난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페셜 MC로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인 최여진은 축구를 하며 겪은 변화에 대해 "옷 사이즈가 다 변했다"라며 "축구 하면서 종아리, 허벅지, 엉덩이가 너무 벌크업(근육키우기)이 되면서 남자 바지를 입었더니 맞더라, 여자 옷은 좀 낀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이 김종국과 비슷하다고 하자, "약간 김종국씨와는 다르다. 무게 치는 걸 하신다면, 저는 즐거운, 레저 담당이다"라고 밝혔다.

최여진은 축구에 대해 "살면서 이런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나 싶다, 골맛이 있다"라고 했다. 이어 신동엽이 '남자친구가 있는데, 운동을 못하게 하면 어떻겠냐'고 묻자, "이기적이지 않나"라며 "제가 좋아하는 걸 못 받아들이는 남자는 못 만날 것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최여진이 알뜰하다더라'는 말에 "예전에 헬스장 러닝머신에 있는 TV 모니터가 다 켜져 있길래 전기가 아까워서 모니터를 다 껐다"라며 "아파트 재활용 날이 있는데 경비아저씨가 좋은 물건 나오면 인터폰으로 '여진씨 좋은 거 나왔다'며 연락을 해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여진은 '미우새' 중 이상형이 있다며 '허경환'이라고 밝혔고, 앞서 최여진이 마음에 든다고 했던 허경환의 어머니는 만족해했다. 이어 그 이유에 대해 "같이 있을 때 웃고 즐거운 게 중요한데, 굉장히 다정하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사업도 열심히 하지 않나"라며 "키는 뭐 크면 좋겠지만"이라며 웃었다.

특히 최여진은 과거 허경환에게 '결혼할래'라고 했다고. 이에 최여진은 "이런 사람이면 괜찮겠다고 생각했다. 그만큼 재밌다는 것이다"라며 "(허경환의 고향인) 통영 가봤는데 굉장히 뭔가 잔잔하고 따뜻했다, 그런데 굴 한 번 안 보내주더라"고 밝혔고, 허경환의 모친은 "이제 내가 보내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 0%
  • 10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5:30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5:30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5:30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5:30 10/05
  • 금 : 1730.50상승 28.515:30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