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1000명 모인 교회서 대형 화재…41명 숨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집트 수도 카이로 교외에 위치한 교회에서 화재가 발생해 41명이 숨졌으며 사망자는 대부분 어린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이집트 수도 카이로 교외에 위치한 한 교회에서 화재가 발생해 41명이 숨졌다.

14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기자주 임바바에 위치한 콥트교 아부 시파인 교회에서 전기 합선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이날 오전 9시쯤 1000여명이 모인 교회에서 발생했다. 화재로 교회 입구가 막히면서 인파가 갑자기 몰렸다. 로이터는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사망자 대부분이 어린이였다고 전했다.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사고 당시 일부 사람들은 불길을 피해 창문 밖으로 몸을 던졌다. 구급차가 도착하는데 1시간 이상 걸렸으며 5분 거리에 있는 소방서 역시 1시간 가까이 걸려서야 현장에 도착했다.

이집트 당국은 조사 결과 2층에 에어컨에서부터 화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사망 원인은 대부분이 연기흡입에 따른 것이며 사망자들은 각각 5520달러를 받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저녁 카이로 교회 두 곳에서 희생자들의 장례식이 거행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수백 명의 사람들의 애도의 뜻을 밝혔다.

파티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신의 집에서 기도하던 무고한 희생자 가족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23:59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23:59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23:59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23:59 09/23
  • 금 : 1655.60하락 25.523:59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