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가을밤 재즈의 향연 '2022 수원재즈페스티벌', 9월2~3일 열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2 수원재즈페스티벌 홍보물. / 자료제공=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9월 2일과 3일 양일간 광교호수공원 재미난밭에서 '2022 수원재즈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수원문화재단 창립 10주년 스페셜 공연콘텐츠로 기획했고 코로나19로 전면 중단된 지 3년 만에 재개한다.

첫날인 9월 2일에는 ▲장혜진 ▲한윤미 밴드 ▲SW재즈빅밴드 ▲플리지(Plzy) 등이 무대에 오른다. 장혜진은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풍부한 감정표현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오랜 시간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국내 대표 가수다. 한윤미 밴드는 국내 최초의 일렉톤 밴드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클래식, 대중음악 등 다양한 장르에 능통한 팀으로 인정받고 있다.

SW재즈빅밴드는 수원시를 거점으로 두고 있는 전문 재즈 아티스트로 구성된 그룹으로 수원시를 대표하는 재즈 밴드로 활동 중이며 플리지(Plzy)는 발라드, 팝, R&B 등 다양한 장르를 기반으로 특유의 보이스와 음악적 매력을 통해 대중과 소통을 키워나가고 있는 그룹이다.

이어 이틀째엔 ▲정재형 ▲석지민 트리오 ▲SJ?Andre ▲플리지(Plzy)가 관객들을 만난다. 정재형은 가슴을 울리는 멜로디와 비장미가 느껴지는 가사, 뜨거운 감성을 클래식의 형식과 접목하여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준 대표적인 피아니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이다.

석지민 트리오는 재즈 피아니스트 석지민을 주축으로 드러머 여진우, 베이시스트 김강빈으로 구성된, 화려한 테크닉으로 무장한 실력파 재즈 밴드이다. 프로젝트 그룹 SJ?Andre는 스무스 재즈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그룹으로, Sjsax와 안드레 황 등 국내 최정상 베테랑 뮤지션들이 참가하여 최고의 연주를 선사할 예정이다.

수원의 대표적인 음악 축제인 수원재즈페스티벌은 광교호수공원의 자연경관을 활용한 무대로 펼쳐질 예정이다. 돗자리를 준비하면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으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다.


 

용인=김동우
용인=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