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광복 77주년 맞아 "희망의 미래, 경기도가 열어 가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경기지사. / 사진제공=경기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5일 광복 77주년을 맞아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하며, 대한민국 희망의 미래, 경기도가 열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이날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해방 후 77년이 지나고 국내외 생존해계신 애국지사님이 모두 열 분 계신다. 그중에 경기도에는 오희옥 애국지사님 한 분이 생존해계신다"며 "내년 광복절에는 코로나 걱정 없이 오희옥 애국지사님과 많은 광복회원 여러분을 모시고 광복절 경축행사를 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DMZ 평화지대·생태지대로...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로 조성


김 지사는 한반도가 직면한 국내·해외 정세에 맞춰 경기도는 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해 나가겠다며 분단의 아픔을 상징하는 DMZ를 평화지대, 생태지대로 가꾸고, 경기북부를 특별자치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평화협력은 단지 이념, 민족 감정 문제가 아니라 민족이 서로 손 잡고 풍요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삶의 문제이면서 억제된 성장 잠재력을 현시화하는 경제문제이기도하다"며 "'경기북부 특별자치도'로 한반도 평화협력의 미래 비전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의회와도 손을 맞잡고 경기도 경제와 도민 민생을 위해 모든 힘을 쏟고 '경기도 여·야·정은 생각과 입장의 차이를 떠나 함께 해야 하는 일,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찾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를 '기회 수도'로 조성하기 위해 도민의 삶에 더 많은, 더 고른, 더 나은 기회를 드리기 위해 도움이 되는 정책이라면 그 누구의 정책이라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정치가 경제에 힘을 보태고 도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김 지사는 "'작은 대한민국'인 경기도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희망을 보여드려야 한다"며 "평화협력과 민생협치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가진 많은 문제에 먼저 답을 찾고, 그 희망을 만들어 가겠다. '경기도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것을 꼭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광복절 경축 행사를 취소했다.

김 지사는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표한다"며 내년 광복절 행사에 오희옥(1926년생·용인시) 애국지사 등 도내 광복회원들을 모실 것을 약속했다.

오 애국지사는 국내외 생존한 10명의 애국지사 중 경기도에 거주하는 유일한 애국지사이며 광복군 활동 공로로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용인=김동우
용인=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