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오르면 이자 폭탄 터질라… 다중채무자 446만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가계대출 차주 가운데 다중채무자는 22.4%로 집계됐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시중은행 대출창구 모습./사진=뉴스1
3곳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가 446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전체 가계대출 규모는 감소하고 있지만 다중채무자는 꾸준히 늘어 금리상승기에 가계부채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가계대출 차주 가운데 다중채무자는 22.4%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22.1%보다 0.3%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한은이 해당 집계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최고치다. 지난해 말 전체 차주 수(1989만4000명)에 22.4%를 적용하면 약 445만6000명이 다중채무자로 추산된다.

올 1분기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을 연령대별로 분석해 보면 40대가 보유한 대출이 전체 대출 잔액의 32.6%를 차지했다. 이어 50대 28.0%, 30대 이하 26.8%, 60대 이상 12.6% 순이었다.

40대의 비중은 지난해 말보다 1.1%포인트 하락했지만, 30대 이하와 50대는 각각 0.6%포인트, 0.2%포인트가 증가했다.

또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을 차주의 소득 수준에 따라 분석하면, 고소득자(소득 상위 30%)가 65.6%를 차지했고 중소득자(소득 30~70%)와 저소득자(소득 하위 30%)의 비중은 각 25.0%, 9.4%로 나타났다.

고소득자 비중은 지난해 말보다 0.3%포인트 줄었지만 중소득자와 저소득자 비중은 각 0.2%포인트, 0.1%포인트 확대됐다.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을 금융기관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은 1분기 말 대출 잔액의 76.8%, 차주 수 기준으로는 69.0%가 다중 채무 상태다. 지난해 말보다 대출 잔액은 0.9%포인트, 차주 수는 1.5%포인트 비중이 늘었다.

같은 기간 은행의 다중채무자 비율은 대출 잔액 기준으로 27.6%, 차주 수 기준으로 25.4%였다. 차주 수는 지난해 말보다 0.2%포인트 늘었고 잔액은 0.3%포인트 줄었다.

윤창현 의원은 "다중채무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자영업자·저소득층이 늘고 있다"며 "정부는 이런 취약차주들의 고금리 대출을 재조정하는 데 정책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