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캐리, 휴가 중 봉변…애틀랜타 자택에 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라이어 캐리가 보유한 약 73억원 상당의 애틀랜타 소재 저택이 강도 피해를 당했다./사진=로이터
미국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가 휴가 중 자택에 강도 피해를 당했다.

미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14일(현지시각) "머라이어 캐리가 이탈리아 카프리와 햄프턴에 있는 2000만 달러짜리 저택에서 호화생활을 하는 사이 애틀랜타 집이 도둑맞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도둑의 침입 흔적은 확인했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다"라고 했다.

지난해 11월 머라이어 캐리는 약 73억원 상당의 애틀랜타 소재 저택을 사들인 바 있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