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 효과' 터졌다… 임영웅 콘서트에 유료가입 폭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영웅 공연 모습/사진=티빙
임영웅 효과에 OTT가 들썩였다. '안방 1열'에 앉은 시청자들은 임영웅의 콘서트를 보기 위해 아낌없이 OTT 유료가입에 지갑을 열었다.

티빙(TVING)은 지난 14일 생중계한 임영웅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 ? 서울>결과 역대 티빙 라이브 생중계 중 가장 높은 유로가입자수를 기록했다. 동시간 전체 라이브 채널 중 실시간 시청점유율은 약 96%(분단위 시점의 UV 기준)까지 치솟았다.

티빙 톡은 생중계 시작 전 3시 30분부터 오픈한 라이브 채널부터 본 공연까지 총 14만건에 달하는 채팅 수를 기록했다. 이어 공연 시작 1시간 30분 전부터는 현장 관객의 인터뷰를 실시간 스트리밍해 현장 분위기를 전한 것도 시청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임영웅 콘서트는 7개 도시 21회차 17만여명의 관객을 모았으며 전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피케팅' '효케팅' 등으로 표 구하려는 이들로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임영웅도 티케팅에 실패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다.

임영웅은 지난 14일 공연 중 "나도 이번 서울콘서트 표를 사려다 실패했다. 최고 81만 트래픽을 기록하고 대기시간이 무려 153시간이 넘어갔다고 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트로트는 물론 포크, 발라드 트로트, 힙합과 팝 장르까지 넘나들며 다양한 구성을 완성했다. '야침차게 준비한' 댄스도 분위기를 돋웠다. 정규 1집 타이틀 곡인 '다시 만날 수 있을까'를 시작으로 '사랑해요 그대를' '사랑역' 등으로 관중과 시청자를 하나로 모았다.

또 폭우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그는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변함없이 뜨겁게 맞아주셔서 감사드리고, 피해 복구를 위해 애써주시는 우리 사회 모든 분들께도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올린다"고 전했다.

그의 상큼한 변신이 돋보이는 정규 1집 '무지개' 무대로 더위를 물리고, 힙합 장르의 '아비앙또'로 장르물 주인공처럼 변신했다. 그 외에도 그가 2018년 발표한 '계단말고 엘리베이터'를 비롯해 많은 사랑을 받은 '사랑은 늘 도망가'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등을 불러 감동을 일으켰다.

임영웅은 고척돔 입성을 알리기도 했다. 오는 12월 4~5일 부산 벡스코, 10~1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2만석에 육박한 고척스카이돔은 해외 팝스타들이나 국내 톱 아이돌이 주로 무대에 섰다. 트로트 가수로는 그가 처음이다. 임영웅은 "저는 언제나 이 자리 이 무대에서 여러분을 기다리겠다. 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건행"이라고 끝인사를 건넸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