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수본 "소규모 외래진료형 생활치료센터 운영 여부 검토 중"

홀로 격리돼 재택치료 힘든 취약계층 대상
재개 필요성 두고 의견 수렴, 신중히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7일 서울 중구 동호생활치료센터에서 의료진이 패쇄회로(CCTV)를 통해 환자들을 모니터하고 있다.2022.1.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17일 서울 중구 동호생활치료센터에서 의료진이 패쇄회로(CCTV)를 통해 환자들을 모니터하고 있다.2022.1.1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코로나19 유행 규모 증가에 따라 소규모 '외래진료 연계형'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5일 중수본에 따르면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는 보건소 직원이 입소자를 관리하며 외부 병·의원에 진료를 연계하는 소규모의 생활치료센터 운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소규모 센터를 가동할 경우 입소 대상은 노숙인이나 쪽방 거주민 등 홀로 격리돼 재택 치료가 힘든 취약계층이 될 수 있다.

중수본은 이 센터에 의료진이 상주하지는 않고 낮에 외래 형태로 진료해주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경증·무증상 환자를 대상으로 생활 및 치료 지원 시설로, 중수본은 일반 의료체계 도입에 따라 지난 4월부터 단계적으로 대다수 센터를 감축한 바 있다.

전날(14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총 116개만 남아, 해외 입국자 등이 사용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유행 초기와 달리 재택 치료나 일반 병·의원 진료체계가 일상화돼있는 만큼 생활치료센터까지 재개할 필요가 있을지 중수본은 신중히 검토 중이라는 입장이다.

대규모로 운영하기에는 경제적 부담과 의료 인력 부족 문제가 있어, 소규모 운영 여부에 대해 지자체 의견을 듣고 있다는 게 중수본 설명이다.

중수본은 "격리기능에 중점을 둔 소규모 외래진료형 생활치료센터 가동 여부는 지자체 의견 수렴 및 내부 검토 과정에 있는 사안"이라며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