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까지 걸친 빌리 아일리시…4년만의 내한 속 2만 팬 '떼창'(종합) [N현장]

15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6 빌리 아일리시' 공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현대카드
사진제공=현대카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4년만에 다시 한 번 한국 팬들을 만난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고척돔에서 2만여명의 국내 팬들과 호흡했다. 팬들의 떼창과 빌리 아일리시의 태극기 퍼포먼스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들이 고척스카이돔을 채웠다.

15일 오후 8시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고척스카이돔에서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6 빌리 아일리시'가 열렸다.

이번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지난 2020년 1월 열린 '퀸' 공연 후, 약 2년7개월 만에 열리는 무대다. 빌리 아일리시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 2집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월드 투어의 일환이기도 하다.

특히 앞서 지난 2018년 8월15일 내한 공연을 했던 빌리 아일리시는 이번 공연으로 정확히 4년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게 됐다.

사진제공=현대카드
사진제공=현대카드

이날 화려한 무대 효과 속에서 등장한 빌리 아이리시는 2만여명의 관객들의 함성과 함께 힘차게 콘서트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버리 어 프렌드'(Bury a Friend)를 열창하면서 빌리 아일리시는 관객들의 박수를 유도하는가 하면 "스탠드업"이라고 외치면서 콘서트의 열기를 올렸다.

그간 개성 넘치는 의상과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던 빌리 아일리시는 이번 공연에서도 독보적인 무대 퍼포먼스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특히 빌리 아일리시가 팬들 가까이 다가서자 팬들도 함성으로 이를 반겼다.

또한 빌리 아일리시는 이날 '데어포어 아이 앰'(Therefore I am)을 부르면서 떼창을 유도했고, 팬들도 노래를 따라부르면서 빌리 아일리시와 호흡했다.

팬들 앞에 선 빌리 아일리시는 "다시 만나니 정말 반갑다"라며 "이번 콘서트의 분위기는 정말 제가 살면서 처음 경험하는 느낌이다, 정말 놀랍고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빌리 아일리시는 "함께 춤추고 함성 지르고, 모두가 정말 미칠 정도로 신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내 노래를 듣고 여러분들이 춤추고 노래 부르고, 울어도 되고, 정말 모든 걸 다 해도 된다"라고 말하면서 콘서트를 더욱 열띠게 만들었다.

사진제공=현대카드
사진제공=현대카드

이후 관객들도 빌리 아일리시의 말을 따라 자리에서 일어나 공연을 즐기기 시작했다. 특히 빌리 아일리시가'유 슈드 시 미 인 어 크라운'(you should see me in a crown)을 열창할 때 관객들은 1층, 2층 구분 없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리듬에 몸을 맡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빌리 아이리시는 '빌리 보사 노바'(Billie Bossa Nova), '골드 윙'(GOLD WING)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빌리 아일리시는 '옥시토신'(OXYTOCIN)을 부르면서 모든 관객들이 직접 무대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도록 꾸며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빌리 아일리시는 "다들 너무 사랑한다"라며 "처음 한국에 왔을 때가 4년전 오늘이었다, 정말 놀랍다"라고 한국 팬들과 다시 만난 소감을 전하기도. 그러면서 "모두 정말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파워풀한 무대 퍼포먼스 외에도 섬세한 감성의 곡들을 선보이면서 팬들을 감동의 물결에 빠져들게 했다. 특히 'THE 30TH'을 부를 때는 관객들 모두가 그녀의 노래에 숨죽이고 귀 기울이게 하는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공연에서도 빌리 아일리시는 '로스트 코즈'(Lost Cause)를 열창하던 중, 한 팬이 건넨 태극기를 걸쳐매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4년 전 내한 때 역시 한 팬이 건넨 태극기를 걸치고 공연을 펼쳤던 빌리 아일리시는 다시 한 번 광복절 내한 콘서트에서 태극기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연 말미 빌리 아일리시는 "당신들은 너무 사랑스럽고 인상적이다"라며 "정말 이건 기억에서 잊히지 않을 것이다"라고 한국 팬들과 다시 한 번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이후 빌리 아일리시는 자신의 히트곡 '배드 가이'(Bad Guy)를 비롯해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를 열창하면서 내한 콘서트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또한 모든 무대가 끝난 뒤에도 빌리 아일리시는 팬이 건넨 태극기를 다시 챙기는 모습을 보이며 환호를 받았다.

한편 이번 공연을 주관한 현대카드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고지함과 함께 비말 확산 방지를 위해서 떼창 및 함성을 자제할 것을 관객들에게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