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S&P 0.4%↑…국채금리 하락에 대형 기술주 랠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내부객장의 트레이더들ⓒ 로이터=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내부객장의 트레이더들ⓒ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1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증시는 국채수익률(금리)이 떨어지면서 대형 성장주 중심으로 랠리를 더했다.

◇연착륙 기대감 만발…테슬라 3% 급등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151.39포인트(0.45%) 올라 3만3912.44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16.99포인트(0.40%) 상승해 4297.14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는 80.867포인트(0.62%) 뛴 1만3128.05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중국 경제지표 부진에 하락 출발했지만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한 대형 기술주의 강세에 힘입어 상승세로 돌아섰다.애플 0.6%, MS 0.5%씩 상승하고 테슬라는 3.1% 뛰었다.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신호가 감지되면서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9월 금리 상승폭을 낮출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연준이 금리를 올려도 침체를 유발하지 않고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연착륙' 기대감이 크다.

덕분에 국채 금리가 하락하며 주식 시장에 투자심리를 북돋았다. 기준물인 10년 만기의 국채금리는 지난 12일 2.848%에서 2.790%로 내려왔다.

◇유가 3% 하락 배럴당 90달러 밑으로

킹스뷰투자관린의 폴 놀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에 "성장주가 가치주보다 퍼포먼스가 좋은 상황으로 돌아가고 있다"며 "연준을 바라보는 시장 참여자들은 '예상보다 빨리 금리를 낮출 것이고 이는 주식시장에 좋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9개가 올랐는데 필수소비재와 유릴리티가 랠리를 주도했다. 에너지와 소재주는 원자재 가격 하락에 내렸다.

유가는 중국 부진에 3% 밀려 배럴당 90달러 밑으로 내려왔다. 미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2.9% 떨어져 배럴당 89.41달러로 마감됐다. 장중 배럴당 86.82달러까지 내려 지난 2월 3일 이후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번주 투자자들은 소매판매 지표와 홈디포, 월마트, 타깃과 같은 대형 소매유통의 실적에 주목한다.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