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기 부진, 유가 또 3% 이상 급락…배럴당 80달러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미국 퍼미안 분지의 원유시추설비.ⓒ로이터=News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15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중국 거시경제 지표가 안좋게 나옴에 따라 수요가 하락할 것이란 우려로 급락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전거래일보다 2.9% 하락한 배럴당 89.41달러를 기록했다. WTI는 장중 배럴당 86.82달러까지 내려가 지난 2월 3일 이후 최저를 기록하기도 했다.

국제유가의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선물도 전거래일보다 3.1% 하락한 배럴당 95.1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7월 소매 판매가 전년 대비 2.7% 증가한 반면 산업 생산은 3.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 5%와 4.6%를 하회하는 것이다.

중국 경기가 둔화함에 따라 전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중기 대출 금리를 2.75%로 0.1%포인트 인하했다.



 

  • 0%
  • 0%
  • 코스피 : 2207.69상승 52.213:09 10/04
  • 코스닥 : 691.81상승 19.1613:09 10/04
  • 원달러 : 1432.80상승 2.613:09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3:09 10/04
  • 금 : 1702.00상승 3013:09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