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환율전망] 중국 지표 부진 영향…10원 상승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원/달러 환율이 달러 강세와 대외 수요 부진 우려에 상승 출발할 전망이다.

키움증권은 16일 미국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1개월물은 1313.07원으로 10원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달러화는 미국 주요 경제지표들의 위축에도 중국의 실물 지표 부진이 중국과 유럽 등 주요국의 수요 약화를 더욱 부각시키며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8월 뉴욕 제조업지수가 -31.3을 기록하며 기준선을 하회하고 NAHB주택시장 지수 역시 49로 기준선(50)을 하회했다"며 "하지만 중국 7월 소매판매 및 생산 지표들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며 부진하게 발표되고 이에 대응해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인하하면서 중국과 유럽 경제에 대한 우려가 더 크게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은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 속 펀더멘털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5:32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5:32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5:32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5:32 09/30
  • 금 : 1668.60하락 1.415:32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