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반도체 난 딛고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 첫 3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지속된 반도체난에도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 첫 3위에 오르며 위기를 극복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 /사진=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올 상반기(1~6월) 세계 자동차 판매량에서 첫 3위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 3년 째 세계 자동차업계에 불어 닥친 반도체 수급 대란 위기를 딛고 이룬 성과다.

16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 상반기 329만9000대를 판매해 3위에 올랐다.

1위는 513만8000대를 판매한 일본 토요타그룹이며 2위는 독일 폭스바겐그룹(400만6000대)이다. 4위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314만대, 5위는 스텔란티스그룹 301만9000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284만9000대는 6위로 그 뒤를 이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 347만5000대, 연간 666만7000대를 판매하며 판매량 5위를 기록했다. 차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세계 완성차그룹의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이 선방하면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와 스텔란티스그룹을 눌렀다.

현대차그룹의 올 상반기 판매 대수는 전년대비 5.1% 감소했다. 같은 기간 토요타는 -6%, 폭스바겐 -14%, 스텔란티스 -16%, 르노-닛산-미쓰비시 -17.3%, GM -18.6%을 기록하는 등 세계 완성차업계의 판매량은 뚜렷한 내림세다.

경쟁업체들이 판매량 감소와 생산 중단 등의 위기에 허우적대는 사이 현대차그룹은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SUV 등 고부가가치 차와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EV6 판매에 집중하며 판매량과 실적 확대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현대차그룹은 여전히 차 반도체 수급 문제가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불확실성이 클 것으로 보고 전기차 라인업 강화와 생산·판매 최적화를 통해 판매량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이밖에 고부가가치 차종을 중심으로 판매믹스를 개선하는 전략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