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권도형 "귀국 계획? 수사당국 연락 받은 적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라폼 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는 15일(현지시각)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이니지와 인터뷰에서 한국 귀국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수사관들과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런 결정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폭락 사태'로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스테이블코인 테라USD와 자매 코인 루나를 발행한 테라폼 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한국 조사 당국과 접촉한 적 없다면서 귀국 여부를 확정 짓지 않았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권 대표는 이날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이니지와 인터뷰에서 한국 귀국 계획에 대한 질문에 "수사관들과 접촉한 적이 없기 때문에 그런 결정을 내리기가 어렵다"며 "그들은 우리에게 어떠한 것에 대해서도 기소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때가 되면 수사 당국에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옥에 갈 가능성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는 "인생은 길다"고 답했다.

해당 인터뷰는 권 대표의 싱가포르 테라폼 랩스 사무실에서 진행됐다.

검찰은 지난달 테라USD·루나 폭락 사태 수사를 위해 테라폼 랩스 관계 법인들, 가상자산 거래소 7곳, 관련 인물들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으로 검찰은 권 대표와 신 의장 등의 거래 내역과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의 개발 과정, 자금흐름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대표는 2018년 테라폼랩스를 설립했다. 테라USD는 루나 발행량을 조절해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유지되도록 설계됐다. 지난 4월 초 루나의 시가총액은 410억달러(약 53조7000억원)에 달했으나 5월 이들 코인의 가치가 99% 이상 폭락해 전 세계 투자자들이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 이와 같은 악재로 당시 암호화폐 시장은 전반적으로 급락세를 보였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23:59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23:59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23:59 12/06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23:59 12/06
  • 금 : 1782.40상승 1.123:59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