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혼자 사는 오피스텔 들락날락…40대男 잡고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키를 뺴돌려 여성 혼자 사는 집에 오간 오피스텔 분양업체 직원이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여성 혼자 사는 오피스텔의 카드키를 빼돌려 수시로 왕래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6일 서울 성북경찰서는 오피스텔 카드키를 빼돌려 피해 여성의 집에 드나든 오피스텔 분양업체 직원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분양 당시 빼돌린 오피스텔 카드키를 이용해 지난 2월~5월까지 아홉차례에 걸쳐 피해 여성의 집을 몰래 드나든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범행 현장을 목격한 피해 여성 친구의 신고로 덜미를 잡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오피스텔을 드나들었다"며 범행사실을 전부 인정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하는 동시에 다른 피해 여성은 없는지 조사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보합 0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