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건널목에서 초등생 '쿵'… 우회전시 일시정지 의무 안지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 운전자가 '우회전 일시 정지'를 하지 않아 아이들을 크게 다치게 할 뻔 했다. /영상='서울경찰' 페이스북 갈무리
음주 운전자가 '우회전 일시 정지'를 하지 않아 아이들을 크게 다치게 할 뻔 했다. /영상='서울경찰' 페이스북 갈무리
음주 운전자가 '우회전 일시 정지' 의무를 지키지 않고 운전하다 건널목에서 초등학생을 그대로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서울경찰청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다 초등학생을 친 운전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초등학생 2명은 서울 강북구 한 왕복 5차로의 건널목을 지나기 위해 인도에서 신호 대기중이었다. 이들은 보행자 신호가 들어오자 길을 건넜다. 그때 건널목에 빠르게 진입한 검은색 승용차가 학생들을 들이받았다. 넘어진 학생들은 놀란 듯 인도로 몸을 피했고 이내 다리를 움켜잡은 채 주저앉았다. 사고를 목격한 주변 어른들이 학생들을 살피는 사이 인근 파출소에 있던 경찰관이 달려나와 상황을 확인했다.
음주운전자가 횡단보도로 그대로 우회전해 아이들과 사고가 났다. /사진='서울경찰' 페이스북 갈무리
당시 승용차 운전자 A씨는 건널목에서 우회전을 할 때 잠시 멈춰야 한다는 도로교통법 의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조사결과 A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고 당일 학생들의 보호자에게 연락을 취하고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입건했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아이들이 많이 안 다친게 천운이다. 큰일날 뻔했다" "아이들이 느낀 공포만큼 운전자가 처벌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12일부터 건널목 앞 일시 정지 의무를 확대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됐다. 개정안에 따르면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는 차량은 건널목에서 보행자가 없어도 일단 멈춰야 한다. 이를 위반한 운전자는 승용차 기준 범칙금 6만원을 물고 벌점 10만원을 부여받는다. 경찰은 오는 10월 11일까지 개정안 계도 기간을 운영한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