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남편이 싫어해"…630만원에 아들 팔려다 덜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의 한 엄마가 전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7세 아들을 630만원에 팔려다가 잠복 수사중인 경찰에 의해 검거됐다.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을 장기이식 사이트에 팔아넘기려던 여성이 체포됐다.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스타, 더선 등 매체에 따르면 나르기자 아이트마토바(36)는 러시아의 한 쇼핑센터에서 7세 아들을 판매하려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나르기자는 장기 이식 전문 사이트 등에 아들을 4000파운드(약 630만원)에 판매한다는 광고글을 게재했다.

러시아 반노예·반인신매매 단체 관계자들과 경찰은 해당 게시물을 접한 뒤 잠복 작전에 돌입했다. 경찰이 보낸 메시지에 나르기자가 답장을 보내면서 덜미가 붙잡혔다.

나르기자는 구매자로 위장한 단체 관계자에게 아들과 함께 아들의 의료카드, 보험증명서, 출생증명서, 이민증명서 등 모든 서류를 건넸다.

위장한 구매자가 "당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냐. 아들을 다시 볼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냐"고 묻자 "모든 것을 이해한다"고 답했다.

나르기자는 아들에게 키스하고 포옹하며 눈물을 흘렸고 아들은 작별을 고하면서 엄마를 껴안았다. 나르기자는 돈을 챙기면서 "아빠가 나중에 데리러 올 거다"라고 아들에게 거짓말을 남겼다.

경찰은 곧장 나르기자를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협상하는 동안 나르기자는 침착하게 행동했고 구매자 행세를 한 우리에게 아들과 이야기할 기회를 줬다"고 밝혔다.

나르기자는 경찰 조사에서 "새 남편이 아들을 좋아하지 않은 데다가 빚을 갚기 위한 돈이 필요해 첫째 아들을 팔았다"고 진술했다.


 

  • 33%
  • 67%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